?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한국이 낳은 또하나의 세계적인 음악가는 조수미씨이지요.


2006년 파리 공연은 가장 유명한 공연중에 하나입니다.

바로 조수미씨의 아버지께서 돌아가신 날 이루어진 공연이기 때문입니다.


조수미씨는 공연을 취소하고 바로 한국으로 가려고  했으나 방송과 녹음 계획이 되어 있었고 무엇보다 어머니의 강력한 권유로 공연을 마치고 장례식에 참석했다고 합니다.


공연의 마지막 곡을 부르기 전에 관중들에게 아버지의 운명을 달리하신 소식을 전하였고

관객들은 마지막 곡 공연후 오랜시간동안 기립 박수로 조수미씨의 아픈 마음을 위로해 줍니다. 


마지막곡 슈베르트의 '아베 마리아'. 

조수미씨의 노래에서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이 가득 묻어나 가슴을 파고듭니다.

저도 듣는 내내 돌아가신 아버지 생각에 눈물과 함께 가슴이 메어왔습니다.

One of 세상에서 가장 감동적인 공연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이제 아버지를 위해 작은 기도를 올리고 싶습니다.

오늘 아버지는 영원히 이세상을 떠나셨습니다.

오늘 아침, 한국에서는 아버지의 장례식이 있었거든요.

하지만 저는 오늘 여러분과 저 자신을 위해 이자리에서 노래를 부릅니다.

저는 성악가로서 제가 지금 이자리에 있는 것이 옳은지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아버지는 제가 지금 여러분과 함께 한 자리에서 노래를 부르고 있다는 것을 하늘에서 보고 매우 기뻐하실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오늘 저와 함께 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영원히 잊지 않을 것입니다.

이 음악회를 아버지에게 바치고 싶습니다. 그리고 이제 슈베르트의 아베 마리아를 노래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