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Extra Form
출처 연합뉴스
PYH2013101102280034000_P2_59_20131011114
몽상의 하나로 여겨왔는데... (AP=연합뉴스) 올해 노벨문학상이 캐나다 여성 소설가인 앨리스 먼로(82)에게 돌아갔다. 캐나다 국적 작가가 노벨문학상을 받기는 먼로가 처음. 스웨덴 한림원은 10일(현지시간) 먼로를 '현대 단편소설의 대가'라고 부르며 수상자 선정 이유를 밝혔다. 그는 노벨상 수상에 대해 "이루어질 수도 있지만 아마도 그렇지 않을, 수많은 몽상 중 하나"라고 여겨왔다며 기뻐했다. 사진은 먼로가 지난 2002년 10월 뉴욕의 캐나다 영사관저에서 포즈를 취할 당시의 모습. bulls@yna.co.kr

캐나다 작가 첫 노벨문학상…"현대 단편소설 대가" 선정 이유

10대부터 글쓰기…섬세한 '스토리텔링'으로 정평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권수현 기자 = 올해 노벨문학상은 캐나다 여성 소설가인 앨리스 먼로(82)에게 돌아갔다.

캐나다 국적 작가가 노벨문학상을 수상하기는 먼로가 처음이다.

스웨덴 한림원은 10일(현지시간) 먼로를 '현대 단편소설 대가'라고 칭하며 노벨문학상 선정 이유를 밝혔다.

한림원은 "그는 (러시아 극작가 안톤) 체호프로 거슬러 올라가는 전통을 완성했다"면서 "많은 이들이 그를 체호프와 비교해 왔다. 하지만 그는 스스로 정당한 자격을 가진 작가"라고 평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 특별한 예술 형태(단편 소설)를 완벽의 경지에 올려놨다"고 덧붙였다.

한림원은 먼로의 작품이 다른 작가들과 달리 약점이 없으며 (모든 작품이) 고르다는 평가도 내놨다.

수상 소식을 접한 먼로는 캐나다 언론과 전화 인터뷰에서 "내가 후보라는 것은 알았지만 내가 받을 거라 생각해 본 적은 없다"며 기뻐했다.

여성 작가가 노벨문학상을 받기는 이 상이 생긴 1901년 이후 13번째다.

GYH2013101000150004400_P2_59_20131011114
<그래픽> 역대 노벨 문학상 수상자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스웨덴 한림원이 10일(현지시간) 발표한 올해 노벨문학상은 캐나다 여성 소설가인 앨리스 먼로(82)에게 돌아갔다. 1931년 캐나다 온타리오에서 태어난 먼로는 현대 단편 소설의 대가로 꼽힌다. yoon2@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1931년 캐나다 온타리오 윙엄에서 태어난 먼로는 1968년 첫 단편소설집 '행복한 그림자의 춤'으로 캐나다 최고 권위의 총독문학상을 받으며 주목을 받았다. 

3년 뒤에 나온 '소녀와 여인의 삶'도 평단의 호평을 받았으며 이후로 10여편의 단편소설집을 출간했다.

그는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웨스턴온타리오대에서 언론학과 영문학을 전공했지만 스무살 되던 1951년 결혼을 하면서 학업을 중단했다. 이후 남편과 함께 온타리오를 떠나 캐나다 빅토리아에 정착하면서 서점을 열기도 했다.

그의 창작활동은 10대 시절로 거슬러 올라간다. 1950년대 초부터는 여러 잡지에 글을 쓴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먼로는 소설 속 섬세한 스토리텔링으로 정평이 나있으며 인물의 심리상태를 명료하고 현실적으로 그려낸다는 평가도 받아왔다.

그는 작품 속에서 고향인 남서부 온타리오의 소도시와 농촌에서 살았던 여성과 소녀들의 삶에 초점을 맞춰 왔다. 

특히 조용하고 평범한 시골에 내밀하게 감춰져 있는 열정과 극적 사건들을 작품 위로 끄집어낸다는 평을 받으면서 '캐나다의 체호프'로 불렸다.

그의 작품 세계는 성장기로 대변되는 온타리오 윙엄 때와 보수적 색채가 짙은 토론토 거주 시절, 1960년대 사회혁명을 겪은 이후로 구분된다는 평을 받는다.

2001년 펴낸 먼로의 소설집 '미움, 우정, 구애, 사랑, 결혼'의 한 작품은 2006년 영화 '어웨이 프롬 허'로 제작되기도 했다.

먼로는 2009년 맨 부커 국제상을 비롯, 전미도서비평가협회상과 캐나다 최고 문학상인 '총독문학상'을 세차례나 수상한 바 있다.

eddie@yna.co.kr
?

  1. 15
    Oct 2013
    10:50
    No Image

    토론토 시, 소송비용만 줄여도…

    토론토시가 2000년 이후 민사소송으로 인해 지출한 손해배상비용 및 소송비용은 무려 2억 달러 이상에 달한 것으로 밝혀졌으며 시당국을 상대로 민사소송을 일으키는 소송 당사자들의 범주도 골프공에 맞은 사람으로부터 경찰서 구류 중 폭행당한 사람에 이르...
    Reply0 출처중앙일보
    Read More
  2. 15
    Oct 2013
    10:50
    No Image

    토론토 시, 소송비용만 줄여도…

    토론토시가 2000년 이후 민사소송으로 인해 지출한 손해배상비용 및 소송비용은 무려 2억 달러 이상에 달한 것으로 밝혀졌으며 시당국을 상대로 민사소송을 일으키는 소송 당사자들의 범주도 골프공에 맞은 사람으로부터 경찰서 구류 중 폭행당한 사람에 이르...
    Reply0 출처중앙일보
    Read More
  3. 15
    Oct 2013
    10:48
    No Image

    911, 위치추적 시스템 개선 시급 - 연방 방통위 보고

    국내 911 긴급구조요청 서비스가 정확한 위치추적에 난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방송통신위원회(CRTC)는 10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휴대폰을 사용해 911에 전화할 경우, 911측이 송신자의 정확한 위치를 추적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어 신속하고 정...
    Reply0 출처중앙일보
    Read More
  4. 11
    Oct 2013
    14:09

    노벨문학상에 캐나다 소설가 앨리스 먼로

    몽상의 하나로 여겨왔는데... (AP=연합뉴스) 올해 노벨문학상이 캐나다 여성 소설가인 앨리스 먼로(82)에게 돌아갔다. 캐나다 국적 작가가 노벨문학상을 받기는 먼로가 처음. 스웨덴 한림원은 10일(현지시간) 먼로를 '현대 단편소설의 대가'라고 부르며 수상자...
    Reply0 출처연합뉴스
    Read More
  5. 11
    Oct 2013
    13:07

    加 대표작가 앨리스 먼로 ‘노벨 문학상’ - 단편작가로는 처음

    2013 노벨문학상은 캐나다 여성작가 앨리스 먼로(82)가 차지했다. 스웨덴 한림원 노벨상위원회는 10일,올해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먼로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단편작가로는 첫 수상이다. 먼로는 마거릿 애투드(74)와 함께 캐나다를 대표하는 작가...
    Reply0 출처중앙일보
    Read More
  6. 11
    Oct 2013
    13:06
    No Image

    국내소비자물가, 미국보다 비싸다

    국내의 높은 소비자가격으로 국내인에 대한 미국상품들의 유혹이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발표된BMO 보고서에 의하면 국내소비자 제품가격이 최근 환율하락으로 인해 다소 완화됐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미국에 비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
    Reply0 출처중앙일보
    Read More
  7. 11
    Oct 2013
    13:04

    대학생들, 학비 납부 걱정 줄어든다 - 학점따라 마감일 조정

    앞으로는 대학생들이 학자금 전액을 마감일까지 내지 못해 겪는 어려움이 줄어들 전망이다. 온주 대학기술교육부는 9일, 오는 2014-2015 학년에는 온주내 대학들이 최대 수강학점(full course load)의 70%, 혹은 그 이상을 듣는 학생들에게만 지정 마...
    Reply0 출처중앙일보
    Read More
  8. 11
    Oct 2013
    13:02
    No Image

    온주내 성교육, 국내에서 가장 낙후 - 보건체육협회 지적

    온주내 성교육이 국내에서 가장 낙후된 것으로 밝혀져  사회적 논란이 일고 있다. 온주 보건체육협회(OPHEA)의 크리스 마캄 전무이사는 10일 “온주는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15년전과 동일한 성교육 커리큘럼을 유지하고 있어 정확하고 공정한 성교육을 받아...
    Reply0 출처중앙일보
    Read More
  9. 11
    Oct 2013
    13:00

    대형 체인식당, 메뉴판내 열량 기재 의무화

    앞으로 온주내 대형 체인 레스토랑들은 메뉴판에 음식의 열량 및 자세한 영양 정보를 의무적으로 기재하게 된다. 뎁 매튜 온주 보건부 장관은 9일, 이튼 센터내 맥도널드 레스토랑에서 있었던 기자회견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새 법안이 올해 말 시...
    Reply0 출처중앙일보
    Read More
  10. 11
    Oct 2013
    12:59

    GTA 임대 사무실 공급과잉 - 공실률 증가 우려

    광역토론토(GTA)가 임대 사무실 공간의 과잉 공급으로 인해 향후 3-4년간 임대료 하락과 임대 사무실 공실률 10% 기록을 경험하게 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콜리어 인터내셔널이 9일 발표한 보고서에 의해 발표됐다. 이같은 전망은 지난 6개월간 GTA 지...
    Reply0 출처중앙일보
    Read More
  11. 11
    Oct 2013
    12:58

    캐나다, 컴퓨터 기반 문제해결능력 ‘우수’

    경제협력개발기구(이하 OECD)가 8일 발표한 ‘2013 국제 성인역량 조사(Programme for the International Assessment of Adult Competencies: 이하 PIAAC)’에 따르면 국내인은OECD 평균 이상의 컴퓨터 기반 문제해결능력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
    Reply0 출처중앙일보
    Read More
  12. 10
    Oct 2013
    14:56
    No Image

    ‘열차폭발’에 ‘보금자리’까지… ‘이중고’

    라크-메간틱 주민들이 퀘벡열차폭발 충격에 이어 정든 터전까지 떠나야 하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 라크-메간틱시가 초토화된 대규모 체인스토어의 신축부지확보를 위해 최근 이주명령을 내리자, 해당되는 지역의 주민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것으로 ...
    Reply0 출처중앙일보
    Read More
  13. 10
    Oct 2013
    14:55

    스카보로 지하철, ‘지하철’로 최종 확정

    토론토시의회 가결 이후에도 비용문제로 인해 계속 논란이 돼 오던 스카보로 지하철 건설 사안이 드디어 8일 열린 토론토 시의회에서 24대20의 지지로 최종 확정됐다. 시의회의 최종 결정으로 스카보로의 낙후된 기존 전철을 7개 역의 경전철로 대치하...
    Reply0 출처중앙일보
    Read More
  14. 10
    Oct 2013
    14:53

    일부 지역 적색카메라 = 몰래카메라?

    적색등 위반차량을 적발하는 카메라존재를 경고하는 표식 일부가 기능을 상실한 것으로 조사됐다. 온주정부가 적색등에 질주하는 위반자를 적발하기 위해 토론토시를 포함, 5개 지자체에 설치한 적색카메라의 존재를 알리는 표식이 주행자들의 시선을 ...
    Reply0 출처중앙일보
    Read More
  15. 10
    Oct 2013
    14:53
    No Image

    국내 소매점들, 연말 준비 ‘분주’ - 대규모 인력채용 계획

    GTA내 여러 쇼핑몰들이 크리스마스 시즌 준비를 위해 인력채용에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최근 8천4백만 달러의 투자를 통해 대대적인 쇼핑몰 개보수를 성공리에 마친 욕데일 쇼핑센터는 연말 시즌 일자리를 구하는 1천개 이상의 지원서를 접수했다. 개보...
    Reply0 출처중앙일보
    Read More
  16. 10
    Oct 2013
    14:51

    온주내 아동•청소년 정신건강 지원책에 ‘큰 구멍’

    국내 아동 및 청소년들의 정신 건강을 위한 지원이 더욱 확대되어야 한다는 사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현재 온주내 정신 건강 문제를 가지고 있는 아동 및 청소년들의 수는(24세까지 포함) 약 79만5천명으로 추산되고 있다. 빈도수가 높은 정신 ...
    Reply0 출처중앙일보 file
    Read More
  17. 09
    Oct 2013
    14:42

    하퍼 총리, 하키의 폭력성 논쟁에 뛰어들어

      < 하퍼 총리, 하키의 폭력성 논쟁에 뛰어들어 > 스티븐 하퍼 총리가 캐나다의 가장 유명한 스포츠인 하키의 폭력성에 대한 논쟁에 뛰어들기 위해, 총리로서의 신분을 벗어던지고 하키 역사학자의 입장에 섰다. 그는 다름아닌 인도네시아 발리의 해변가 호텔...
    Reply0 출처아리랑 코리아 file
    Read More
  18. 09
    Oct 2013
    10:56

    낭만적인 가을 낚시, 면허 없이 나섰다간 ‘큰코’

    가을의 정취가 깊어지면서 GTA에서는 인근 호수와 강으로 낚시를 떠나는 한인들의 숫자가 늘어나고 있다. 한편 이들 중 다수는 금지된 구역에서 낚시를 하거나 면허없이 낚시를 하다가 토론토 경찰의 불시 단속망에 걸려 곤혹을 치루고 있는 것으로 나...
    Reply0 출처중앙일보 file
    Read More
  19. 09
    Oct 2013
    10:55

    TTC, 역내 경찰 “권한 오남용 없을 것”

    대중교통내에서 발생하는 범죄율이 높아지면서 TTC가 토론토 경찰청측에 TTC 교통집행위원들의 ‘특별 경찰’의 권한을 복귀시켜 줄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수갑과 진압봉을 들고 TTC 관할지역내에서 시민들의 안전을 위한 경비활동을 펼치는 TTC ‘특별 ...
    Reply0 출처중앙일보 file
    Read More
  20. 09
    Oct 2013
    10:53

    유니언 역 증축공사 ‘돈 먹는 하마’

    지난 2010년에 시작된 유니온 역의 증축 공사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공사를 위한 추가 비용으로 8천만 달러가 더 투입하게 될 것으로 나타났다. 토론토 시의 발표에 따르면 올해로 4년째로 맞는 유니온 역의 증축프로젝트는 유물 복원, 공...
    Reply0 출처중앙일보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70 71 72 73 74 75 76 77 78 79 ... 93 Next ›
/ 9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