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초 만에 주차 차량 4대 번호판 인식…악용 우려

by 정보관리자 posted Sep 19, 20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Extra Form
출처 SBS
<앵커>

미국 경찰이 주차된 차량 번호판을 인식하고 저장하는 범죄 추적 장비를 운용하고 있습니다. 범죄 해결에는 도움이 될지 몰라도 사생활까지 침해한다는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뉴욕에서 박진호 특파원입니다.



<기자>

뉴욕경찰의 순찰차에 장착된 LPR, 즉 차량 번호판 인식기입니다.

거리를 서행하면서 주차 차량의 번호판을 한 번에 4개씩 수초 만에 인식합니다.

도난된 차량인지 차 주인이 수배된 사람인지 현장에서 곧바로 알려주는 것입니다.

[경찰관  : 제가 특정 차량을 의심할 필요없이 기계가 알아서 찾아내는 거죠.]

달리는 차량을 쫓아가면서도 인식할 수 있습니다.

5년 전에 첫 도입된 이후 현재 미국 경찰서의 10곳 가운데 7곳이 이 장비를 운용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이렇게 확보된 차량정보가 경찰서 서버로 전송돼 차곡차곡 저장된다는 것입니다.

시민단체의 조사결과 지금까지 저장된 차량정보가 700만 건.

특히 이 데이터를 분석하면 차 주인의 구체적인 동선까지 파악됩니다.

[카츠/시민 : 이 사진은 집 앞에서 저하고 제 딸이 차에서 내리고 있는 장면이네요.]

[캐서린/美시민자유연맹 : 결국, 정보가 국가기관으로 넘어가고 우리가 알 수 없는 목적으로 사용될 겁니다.]

논란이 커지면서 주차할 때 번호판을 가려주는 장치까지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범죄 방지라는 명분으로 국가 기관이 수집하는 개인 정보의 양은 해마다 급증하고 있습니다.

불가피한 측면도 있다지만 악용 가능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Articles

60 61 62 63 64 65 66 67 68 6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