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실판매가 109달러 인하…'가격전쟁' 예고

by 정보관리자 posted Sep 13, 20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Extra Form
출처 연합뉴스
아이폰5C (AP=연합뉴스DB)

애플 공격적 영업·프리미엄 유통전략 변화 예고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임화섭 특파원 = 미국 이동통신사들이 애플의 신제품 아이폰5C와 5S의 실제 판매 가격을 예전 모델 출시 당시보다 대폭 인하했다.

또 월마트는 신제품 아이폰을 정가보다 낮은 가격에 예약 판매키로 했다.

이는 애플 측의 협조나 묵인이 없으면 불가능한 일이어서 애플이 지금까지와 달리 적극적 영업을 통한 '가격 전쟁'에 뛰어든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미국 이동통신사 AT&T는 고급형인 아이폰 5S 16기가바이트(GB) 모델을 20개월 무이자 할부로 월 27달러(2만9천 원)에 판매할 예정이라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이 경우 별도 약정은 없으며, 540 달러(58만5천 원)인 할부금을 다 내기만 하면 언제든지 해지·번호이동·단말기교체가 가능하다. 

애플이 공식적으로 밝힌 무약정 일시불 가격은 649 달러(70만3천 원)이지만, 이통사 할부를 통한 실제 구입 가격은 이보다 109 달러(11만8천 원) 낮은데다가 무이자 할부 혜택까지 있다.

AT&T는 또 보급형인 아이폰 5C 16GB 모델을 20개월 무이자 할부로 월 22달러에 팔기로 했다. 

이 역시 무약정 조건으로 할부 원금 440 달러(47만7천 원)여서, 공식적인 무약정 일시불 가격(549 달러·59만8천 원)보다 109 달러(11만8천 원) 낮다.

즉 아이폰 5C나 5S 모두 공식 가격은 예전과 똑같이 유지됐으나 실제로는 전례 없는 대폭 할인이 이뤄진 셈이다.

또 월마트는 13일부터 아이폰 5C 16GB(기가바이트) 모델을 2년 약정 기준으로 정가보다 20달러 낮은 79달러에 예약판매한다고 밝혔다.

예약 구매자들은 공식 출시일인 20일부터 물건을 받을 수 있다.

월마트는 플래그십 모델인 아이폰 5S 16GB 모델도 정가보다 10달러 낮은 189달러(2년 약정 기준)에 판매키로 했다. 이 제품의 판매는 공식 발매일인 20일부터 이뤄진다.

월마트가 아이폰 발매 후 몇 달이 지나서 할인판매를 하는 경우는 예전에도 종종 있었으나, 신제품 발매 초기에 할인판매를 한 적은 없었다.

애플은 삼성전자 등 다른 모든 휴대전화 제조사와 달리 모든 유통 채널에서 정가를 유지하는 가격 정책을 펴 왔다.

출시 몇 달 후에는 일부 채널을 통해 할인이 이뤄지는 경우가 있었지만 대세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이 때문에 애플 아이폰은 차기 모델이 나오기 전까지 가격이 원래 수준을 유지하는 이른바 '가격 방어'가 매우 잘 된다는 호평을 받았지만, 공격적 가격 정책을 통한 적극적 영업이 불가능하다는 단점도 지적됐다.

그러나 이번에는 미국 이동통신사들이 최근 도입한 '할부 판매'라는 방식을 통해 아이폰의 실제 가격을 대폭 내린 것이다.

이에 따라 애플이 삼성전자 등 다른 휴대전화 제조업체와 마찬가지로 공식 가격과 실제 판매 가격을 다르게 책정하는 방식으로 사실상 가격 전쟁에 뛰어든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Articles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