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단체관광객, 기내 식사도구 '싹쓸이' 구설

by 정보관리자 posted Aug 29, 20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Extra Form
출처 연합뉴스
중국인 10대가 낙서를 해 지난 5월 세계적 관심을 끌었던 이집트 룩소르 신전의 벽 부조 사진. '아무개가 이곳에 다녀간다'는 뜻의 한자가 쓰여져 있다. (AP=연합뉴스DB)

(타이베이=연합뉴스) 류성무 특파원 = 중국인 관광객들의 해외 추태가 끊이지 않고 있다. 

대만 타블로이드 신문 왕보는 29일 중국 저장(浙江)성에서 발행되는 천강만보(錢江晩報)를 인용, 최근 동남아로 여행가던 중국인 단체 관광객 30명이 싱가포르 국적 항공기 내에서 기내식용 식사 도구를 싹쓸이해 챙겼다가 승무원으로부터 반환 요구를 받는 일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이들이 주머니에 챙겨 넣은 것은 스테인리스 나이프와 포크 등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승무원이 식사 도구가 일회용이 아니다라면서 돌려 달라고 요청하자 "생사람을 잡지 마라"며 발뺌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온라인에선 "너무 부끄러운 모습이다" "그런 물건이 도대체 얼마나 한다고 나라 이름에 먹칠을 하느냐" 등의 비난 글이 이어졌다.

중국 당국은 최근 이집트 문화재 낙서 사건을 시작으로 외국인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자국 해외 단체여행객의 추태가 이어지자 처벌 규정을 마련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처벌 대상에는 중국인 여행자가 외국에서 자주 지적받는 침이나 껌을 함부로 뱉는 행위, 공공 시설물을 장시간 점용하는 행동, 금연구역에서 담배를 피우는 행위 등이 포함됐다.

올해 상반기 해외 여행에 나선 중국인은 4천500여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Articles

61 62 63 64 65 66 67 68 69 7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