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이 PSV 키플레이어" 伊매체도 인정

by 홍군 posted Aug 28, 20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Extra Form
출처 스포츠조선
썸네일

"박지성(PSV 에인트호벤)을 경계하라!"

이탈리아 유력 매체가 29일 새벽 3시45분(이하 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 산시로에서 열리는 AC 밀란과 2013-2014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 2차전 경기에서 박지성을 키플레이어로 선정했다.

최대 발행부수 신문 '가제타 델로 스포르트'는 양팀의 경기를 프리뷰하면서 예상 출전 명단을 공개한 뒤 박지성을 PSV의 핵심 선수로 꼽았다.

이 매체는 박지성에 대해 "리그에서 득점한 뒤 스타로 떠올랐다. 과거 밀란을 혼쭐낸 적이 있기 때문에 특별히 조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지난 주 네덜란드에서 열린 1차전 당시엔 슬로베니아 출신 골잡이 팀 마타브슈를 PSV의 키플레이어로 선정한 바 있다.

1주일 새 박지성의 달라진 위상을 실감케하는 대목이다.

박지성은 8년 만의 PSV 복귀전이 된 지난 21일 1차전에서 축적된 경험과 나이를 잊은 투지를 발휘하며 1대1 무승부를 이끌었다.

25일 리그 복귀전이 된 헤라클래스와의 2013-14시즌 에레디비지에 4라운드에선 후반 41분 천금 같은 동점골을 뽑아내며 물 오른 컨디션을 과시했다.

챔피언스리그 본선으로 가는 마지막 길목에서 그의 존재감은 이탈리아 매체도 가볍게 볼 수 없다.

이 매체는 1차전과 비슷한 선발 진용을 예상했다. PSV는 박지성이 오른쪽 윙에 서는 가운데 마타브슈가 공격을 이끈다.

홈팀 밀란은 발로텔리, 엘 샤라위, 보아탱 3각 편대가 이에 맞선다. 이 중 컨디션이 가장 좋은 보아탱이 핵심 선수로 꼽히고 있다.

에인트호벤이 본선에 진출하려면 원정경기 다득점 원칙에 따라 최소 두 골 이상 넣고 비겨야 한다. 원정팀의 무덤인 산시로에서 쉽지 않는 결과다.

PSV는 박지성의 경험과 상승세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박지성은 맨유에서 뛰던 2009~2010시즌 밀란과의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원정경기에서 중앙 미드필더로 뛰며 피를로를 꽁꽁 묶었다. 맨유는 3대2로 이겼고 알렉스 퍼거슨 감독은 박지성을 수훈 선수로 치켜세웠다.

박지성 역시 28일 인터뷰에서 당시를 떠올리며 "난 산시로에서 뛰었던 경험이 있다. 3대2로 이긴 경험도 있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이탈리아 매체와 AC밀란도 바로 그 경험을 두려워하고 있는 것이다. <스포츠조선닷컴>

Articles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