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1185029_633015620051527_220870666_n.jpg
 
진실은 사실과 다를수도 있다! 


위의그림을 자세히 보세요.
젊은 여인이 부끄럼도 없이 젖가슴을 드러내고 있고...
거의 벗다싶이 한 노인이 젊은 여인의 젖을 빨고 있습니다.
루벤스(Rubens)의 작품이며, 제목은 'Cimon and Pero(키몬과 페로)' 입니다.

이 그림은 푸에르토리코 국립미술관 입구에 걸려 있습니다.
박물관에 들어서다가 이 그림을 처음 보는 사람들은 대개 당황합니다.
딸 같은 여자와 놀아나는 노인의 부적절한 애정행각을 그린 작품이라면서 불쾌한 감정을 표출하기도 합니다. 어떻게 이런 포르노같은 그림이 국립미술관의 벽면을 장식할 수 있단 말인가? 그것도 미술관의 입구에.....

그러나,
푸에르토리코 나라 국민들은 이 그림 앞에서 숙연해집니다. 눈물을 보이기도 합니다.
커다란 젖가슴을 고스란히 드러내 놓고 있는 저 여인은 노인의 딸입니다.

검은 수의를 입은 노인은 젊은 여인의 아버지입니다.
이 노인은 푸에르토리코의 자유와 독립을 위해 싸운 투사였습니다.
독재정권은 노인을 체포해 감옥에 넣고, 가장 잔인한 형벌을 내렸습니다.

'음식물 투입 금지'
노인은 감옥에서 서서히 굶어 죽어갔습니다.
아버지가 곧 돌아가실 것 같다는 연락을 받은 딸은 해산한지 얼마 되지 않은 무거운 몸으로 감옥으로 갔습니다.

아버지의 임종을 보기 위해서였지요.
그리고 아버지를 본 순간 뼈만 앙상하게 남은 아버지를 바라보는 딸의 눈에 핏발이 섰습니다.
굶어 돌아가시는 아버지 앞에서, 마지막 숨을 헐떡이는 아버지 앞에서 무엇이 부끄러운가?
여인은 아버지를 위해 가슴을 풀었습니다. 그리고 불은 젖을 아버지의 입에 물렸습니다

이 '노인과 여인' 그림은 부녀간의 사랑과 헌신, 그리고 애국심이 담긴 숭고한 작품입니다.
푸에르토리코인들은 이 그림을 민족혼이 담긴 '최고의 예술품'으로 자랑하고 있습니다.
하나의 그림을 놓고 어떤 사람은 '포르노'라고 비하하기도 하고, '성화'라고 격찬하기도 합니다.

'노인과 여인'에 깃든 진실을 모르는 사람들은 비난을 서슴지 않지만,
그림 속에 담긴 본질을 알고 나면 눈물을 글썽이며 명화를 감상합니다.


사람들은 가끔 진실을 알지도 못하면서
단지 눈에 보이는 것만으로 남을 비난하곤 하지요.
그러나 진실을 알면 시각이 확 바뀔수 있음을 명심해야 합니다.
사실과 진실이 항상 같은 것은 아니니까요.
교만과 아집 그리고 편견을 버려야만 세상이 보입니다.
사실은 진실과 다를수도 있습니다.

*옮겨온 글을 재각색한 글입니다.
펌)  facebook 임진철
 
?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맨위로